경북테크노파크 '소재·부품·장비' 강소기업 육성의 결실…철도차량 고무부품 2년 만에 국산화한 '건화' > news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Home > Newsroom > News
Check out our latest news and papers.
작성일2019.10.17

경북테크노파크 '소재·부품·장비' 강소기업 육성의 결실…철도차량 고무부품 2년 만에 국산화한 '건화'

본문

경북 경산시 진량산업단지의 자동차부품 제조업체인 건화(대표 허용훈)는 2017년부터 철도차량부품 생산에 도전하고 있다. 이 회사는 경산시에서 18일 준공식을 하는 경북테크노파크 철도차량융합부품기술센터와 2017년부터 철도차량부품인 원추형 고무스프링 부품의 국산화에 도전해 시제품을 개발했다. 개발 과정에서 대당 7억원인 센터의 스프링댐퍼시험기를 활용하고 소재물성 시험, 설계해석지원 등 각종 기술지원을 받은 것이 큰 도움이 됐다. 이 회사는 완제품이 나오면 철도차량제작사에 납품할 계획이다.

센터 관계자는 “개당 가격이 50만원인 고부가부품으로 철도차량 한 량당 16개가 들어간다”며 “본격 양산되면 회사 매출의 10%까지 차지할 전망”이라고 말했다.

경북테크노파크가 이날 경산지식산업지구에서 철도차량융합부품기술센터와 무선전력전송기술센터, 메디컬융합소재실용화센터 합동 준공식을 열고 경북의 미래산업 육성에 본격 나섰다. 경상북도와 경북테크노파크가 건화처럼 중소기업의 사업구조 전환과 영역 확장, 무선충전 및 의료용 융합소재 분야의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 등을 육성하기 위해 2016년부터 준비해온 사업이다. 3개 센터에는 국비와 지방비 등 총 842억원이 투입됐다.

경북테크노파크(원장 이재훈)는 3개 센터 준공으로 제2단지 시대를 맞게 됐다. 영남대 캠퍼스 내에 있는 경북테크노파크 1단지는 대학 중심의 창업보육과 연구개발 및 기술이전에 초점을 둔 단지다. 이재훈 원장은 “제2단지는 기업이 집적된 경산지식사업지구에 입지해 밀착형 기업지원과 바이오, 무선충전, 철도차량 등 미래첨단 분야 산학협력의 거점 역할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무선전력전송기술센터는 미래 주력산업으로 부상 중인 2차전지의 무선충전 기술과 시험·인증을 지원하는 인프라다. 시험장비를 도입해 운영 중인 이 센터는 기업들의 인증과 시험이 활발해 올해 인증 수입만 1억원을 넘길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달 KAIST와 삼성전자종합기술원 출신이 설립한 스타트업 에타일렉트로닉스(대표 남정용) 등 무선충전 분야 선도기업을 집적시킬 계획이다.

메디컬융합소재실용화센터는 선진국이 주도해온 의료용 융합소재 개발이 주된 업무다. 2020년 비임상평가수행(GLP) 기관 선정을 목표로 의료용 소재뿐만 아니라 의약품, 화학물질 등 다양한 동물실험도 지원한다.

이 원장은 “소재 부품 장비분야 기술 독립을 위해서는 기업이 새로운 분야에서 기술 개발과 양산시험을 할 수 있는 장비와 기술지원이 절실하다”며 “3개 센터를 통해 지원 역할을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HQ] 2514, Globalventure-dong, Gyeongbuktechnopark, 27, Sampung-ro, Gyeongsan-si, Gyeongsangbuk-do, Republic of Korea

[R&D] 2F, 47, Gangnam-daero 112-gil, Gangnam-gu, Seoul, Republic of Korea

TEL 070-5222-5628 / FAX 070-5222-5629 / E-MAIL contact@etaelec.com

Copyright © 2020 Eta Electronics. All rights reserved